카페매거진
로그인 | 회원가입 | 원클릭연장 | 이용 기관/기업 고객센터
  
카페 전용 잡지구독센터

카페 베스트셀러 | 추천 패키지 | 패션/뷰티(국내) | 패션/뷰티(해외)


        


카페심볼
원클릭 연장
제휴 브랜드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신문 구독

[우편] 시사저널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시사저널사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발행횟수 :   주간 (연50회)
발행일 :   매주 월요일 발행
정기구독가 (12개월) :  200,000 원 180,000 (1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주 목요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정간물명

  시사저널

발행사

  시사저널사

발행횟수 (연)

  주간 (연50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57*188mm (B5)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교사, 직장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80,000원, 정가: 200,000원 (10% 할인)

검색분류

  시사/뉴스/정치,

주제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관련교과 (초/중/고)

  사회 (정치/경제/사회),

전공

  사회학, 언론학, 정치학, 경제학,

키워드

  시사뉴스,시사주간지,정치,사회,경제 



    





최근호 정기발송일( 11월호) :

정간물명

  시사저널

발행사

  시사저널사

발행일

  매주 월요일 발행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단독
안동교도소 비리 2탄
마약 반입 안동교도소, 트랜스젠더 수용자

성관계까지...은폐 급급

공매도에 1400만 증시 개미들 발 동동
윤 대통령 태도 변화에 달린 인요한 정치















"나는 자살 인도자였다"
마약판매상 4년 복역한
임제훈 작가의 생생한 고백

의사 서려경, 데뷔 3년 만에 복싱 챔피언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누가 떨어트리나







단독
국정원 인사 파동
김태효 조상준이 방아쇠 당겼다

수원 냉장고 시신 충격 일파만파
포털 뉴스 댓글 실명제 찬성68%








요즘 속 끓고 열나는 기침 감기, 왜 오래가나   2023년 06월

코로나19 후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에 노출돼 나타난 면역부채 현상



요즘 가래가 끓으면서 기침이 자주 나거나 고열에 시달리다가 좀 낫는가 싶더니 또 아픈 감기가 유행하고 있다. 어른이나 노인들한테도 나타나지만 특히 아이들이 심한 편이다.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에는 안 그렇더니 왜 이렇게 많은 사람이 아플까.

 

최근 이례적으로 여러 종류의 호흡기 바이러스가 동시에 유행했다. 이렇게 호흡기 바이러스가 같은 시기에 유행함으로써 호흡기 감염에서 회복됐으나 그 후 다시 감염돼 아픈 사람이 많다. 환자들의 병원 방문이 증가했다. 많은 전문가는 이런 현상을 논란이 있지만 면역부채(immune debt) 때문일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면역부채는 코로나 유행으로 인한 높은 강도의 방역 정책과 줄어든 외부활동으로 인해 사람들이 감염병에 덜 노출된 상태에서, 특정 미생물에 대한 항체가 생기지 않은 사람이 증가하면 짧은 시간에 엄청난 환자가 발생하는 것을 의미한다.

 

아이들 몸에 열이 나면 대한민국 대다수 부모는 불안해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폐구균,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등의 세균 백신 접종률이 세계에서 최고 수준이다. 따라서 이런 세균성 감염은 열이 난다고 해도 그렇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물론 중이염, 부비동염의 합병증은 생길 수도 있지만 치료가 어렵거나 두려워할 질환은 아니다. 열과 기침이 오래가면 폐렴으로 진행되기도 하지만 역시 전형적인 세균성 폐렴도 발생 빈도가 낮고, 대부분 대증치료로 좋아지는 바이러스성 폐렴이다.

 

 

최근 서울 성북구의 한 병원에 독감 예방접종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을 지나면서 서양 국가들은 인구 대비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 인구 100만 명당 사망자 수는 서양 음식을 먹는 나라보다 싱가포르, 대만, 한국, 일본 등이 평균적으로 적었다.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사망자를 비교하면 20235월말 현재 미국의 경우 약 7200만 명 중에서 1828명이 사망했고, 우리나라는 약 820만 명 중에서 60명이 사망했다. 이렇게 국가별로 차이를 보이는 이유를 찾으면 다음에 올 수 있는 감염병 유행에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건강한 사람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상태가 갑자기 나빠져 괴사성 뇌염, 심근염 등으로 사망한 경우가 있었으나 이는 매우 드문 사례로, 원인 규명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예후가 나쁜 사람 대다수가 고위험군 환자였으며, 미국의 경우 과체중, 비만이 가장 큰 이유였다.

 

코로나바이러스 유행 이후에 전 세계에서 과체중, 비만 인구가 증가했다. 이들은 잠재적인 고위험군으로 다음에 다가올 불행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도 있다. 따라서 이제는 스스로가 고위험군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노력은 건강한 음식을 먹는 것이다. 비가공식품, 발효식품, 설탕 제로 음식 등등 건강한 음식을 먹는 것은 우리가 이미 알고 있지만 실천하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새로운 바이러스 유행은 언제든지 생길 수 있다. 예측, 예방이 불가능하고, 백신 개발에도 한계가 있다. 다가오는 행복한 미래를 위해 현명한 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출처] 시사저널 (2023년 06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시사IN(시사인)
  


한겨레21
  


월간조선
  


신동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Le Monde Diplomatique (한국판)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


    
굹씠뒪遺     굹씠뒪똻     뒪荑⑤ℓ嫄곗쭊     썡뱶吏     踰좎뒪듃留ㅺ굅吏     굹씠뒪留ㅺ굅吏